mac에서 android usb 테더링 사용하기

맥을 iOS 기기와 함께 사용하는 것은 꽤나 즐거운 경험이다. 특히 애플이 iCloud를 비롯해서 기기 간 연결을 중시하기 시작한 이후로는 더더욱.

반대로 맥을 안드로이드와 함께 사용하는 건… 꽤나 번거롭다. 일단 안드로이드에서는 iCloud를 아예 쓸 수가 없다는 점부터 하여간 여러가지로 귀찮고 번거롭다.

테더링도 그 중 하나인데, 아예 무선 테더링은 iOS 기기를 켤 것도 없이 맥에서만 작동할 수 있고1 USB 테더링도 꽂고 네트워크 설정에 들어가서 등록하고 그냥 쓰면 된다.It just works

반대로 안드로이드는 일일이 켜서 Bluetooth sharing을 켜줘야 하고 심지어 언제나 한 번에 작동하는 것도 아니다. USB 테더링은 심지어 드라이버조차 없어서 외부 개발자가 만든 드라이버를 설치해야 한다. 사실 그나마 있는 게 어디냐 싶기도 하다마는

HoRNDIS

Joshua Wise의 HoRNDIS 페이지로 가서 HoRNDIS 버전들 중 최신버전을 받는다. 글을 작성하는 2017년 09월 18일 현재 Release8이 최신버전이다.

.pkg 파일을 받아서 설치하고 컴퓨터를 재부팅하고 안드로이드 폰을 USB로 연결한 채로 USB 테더링 옵션을 켜주면 된다.2 속도는 최대 3Mb/s까지는 무난하게 뽑아주는듯. 다만 요금 폭탄은 본인 책임이다.


여담

개발자가 적어놓기로 발음은 horrendous로 읽으면 된다고 하는데 의미가 끔찍한 류 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말이다… 네이버 영어사전. 뭐가 그리 끔찍했는지는 각자의 상상에 맡기기로.

사회복무요원 소양교육 때문에 충북 보은군의 사회복무요원 연수센터에서 약 일주일 간 지내게 되었다. 여기 시설이 굉장히 좋은데3 와이파이가 없다… 휴게실에는 와이파이가 있다는 것 같지만 어쨌건 각 방에는 없다. 덕분에 맥에서 USB 테더링 하는 법을 배워가게 되었따.

주말에 모뎀 어댑터가 뻑나면서 가장 바쁜 토요일 저녁에 인터넷이 끊긴 덕분에 테더링을 썼었는데 일주일 내내 테더링을 쓰게 생겼다. 덕분에 오늘 확인해 보니까 요 이틀 간 사용한 LTE 데이터가 일 년 동안 데이터로 쓴 카카오톡 메신저 데이터량과 맞먹게 생겼다. 다시 한 번 적지만 요금 폭탄은 본인 책임이다. 헬로 모바일 만세

  1. 물론 연속성 기능이 제대로 작동한다는 가정 하에서 말이다… 

  2. MIUI의 경우 설정 > 더보기 > USB 테더링 항목에 있다. 블루투스 테더링 항목은 그 아래 있다. 

  3. 2016년 3월, 그러니까 작년 3월에 완공되었고 작년 한 해만 5만 여 명이 다녀갔다는데 그런 것 치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깔끔하다. 


Shady

밤에 작업하는 건 꽤나 귀찮은 일이다. 특히 어두운 환경에서 밝은 모니터를 보고 있으면 눈이 아프기도 하다.

포터블 맥이라면 화면 밝기를 줄이기라도 하겠는데 맥미니 같은 경우는 그것도 안 된다. 그렇다고 그 기능 쓰자고 LG 울트라파인 5K 디스플레이를 사자니 말이 안된다.

그런 경우를 해결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앱이 Shady다. 랩탑에서도 최저 밝기에서 더 어둡게 할 때 쓸 수 있다고 한다.

문제점

사용하는데 크게 지장이 있다거나 하는 건 아니니까 다행. 하다못해 정 안되면 그냥 끄면 되기 때문에.

첫번째는, 스크린 위에 반투명한 막을 씌우는 것이기 때문에 스크린샷을 찍는데 영향을 미친다는 점이다. 때문에 스크린샷을 찍을 때마다 Shady를 꺼야 하는 상황이 생긴다.

두번째는, preferences에서 dock icon을 끄면 복구할 방도가 없다는 점이다. 물론 이것 역시 아예 Shady 앱을 꺼버리는 것으로 해결할 수 있다.


YouTube 비디오 제목이 맞지 않는 증상

사파리 유투브에서 이전에 시청하던 비디오의 제목이 다음 비디오의 제목으로 나타나는 증상이 있는 듯하다.

뿐만 아니라 댓글의 로딩이 늦는다거나 하는 문제도 사파리에서 나타나는 듯. 근 일 년 된 것 같은데 고쳐질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유투브에 머티리얼 디자인이 적용된 듯 한데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야간 모드도 밤에 보기 좋은 듯


32bit 윈도우7에서 Google Chrome이 설치되지 않는 증상

증상

근무지 컴퓨터(Win7 32bit…)에서 포맷 후 Google Chrome이 설치되지 않는 증상을 발견했다.

해결

Chrome Standalone installer를 받아서 설치한다.

해당 계정에만 설치하기

전체 계정에 설치하기



Applescript 알림 메시지

Applescript로 알림 메시지를 띄울 수 있다.

display notification "message"

부가적으로 title과 subtitle을 설정할 수 있다. 각각 with title ""subtitle ""의 형식으로 부가할 수 있다.

!{}(http://d.pr/i/v3lCxu+){:.center-image}

display notification "message" with title "TItle" subtitle "subtitle"

아이콘은 설정이 안 되지 싶다. 1 입력값을 받는 파라미터가 없다고

  1. applescript는 설정이 안 되고 처음 만들 때 Cocoa-AppleScript Applet 형식으로 만들어서 독자적인 앱으로 만들면 번들에서 .icns 파일로 아이콘을 설정할 수는 있다. 


Co'caine 헤드폰 이어패드 교체기

2013년인가 알 수 없는 이유Co’caine 헤드폰을 사오게 되었다. 2012년에 산 AKG K518이 그닥 맘에 들지 않았다든가 하는 별 시답잖은 이유였겠거니 하고 있다만.

코카인인지 코케인인지 청음기는 구글에 쳐보면 적지 않게 나오는 것 같다. 그러니 패스.

다만 문제는 다른 일반적인 헤드폰에 비해서 사용자가 적다보니 그만큼 온라인에 올라와 있는 정보도 적다는 점. 항상 그렇지만 유니크함의 다른 말은 개척정신이다.

아무튼 그래서 어느 순간 정신차려보니 사진처럼 이어패드가 완전히 부스러지고 있었다. 이어패드의 교체가 필요한 상황.

… 그리고 아무도 어느 이어패드로 교체하면 된다는 글은 올려놓지 않았지… 죄다 네이버 블로그 광고성 글이고

덕분에 또 개척자 정신을 발휘. 지마켓에서 엉뚱한 이어패드1를 주문하고 다시 주문해서 겨우 사이즈 맞는 녀석으로 구해왔다.2

벗기는 건 그냥 이어패드를 바깥쪽으로 당기면 술술 빠지고 문제는 끼워넣는 부분이 문제였다. 이어패드를 주문하면 사진처럼 안쪽을 들어올릴 수 있다.

가까이서 찍으면 이 화살표들이 가리키는 그 부분이

이 부분에 쏙쏙 들어가야 한다. 사실 그냥 집어넣으면 술술 들어가지 않고 얇은 플라스틱 자 같은 걸로 억지로 밀어넣어주어야 한다.

꾸역꾸역 끝부터 돌려가면서 밀어넣으면 사진처럼 교체할 수가 있다. 원래는 흰색이었던 녀석을 검은색 이어패드로 교체하니까 훨씬 마음에 든다.

  1. 다행(?)히도 이 녀석은 K518에 맞을 것 같은 사이즈다 

  2. 정확한 물건은 이놈이다. http://d.pr/i/LjAGhz 


github 블로그에 bigfoot 적용하기

어쩐지 요즘 블로그에 손을 많이 대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Bigfoot은 jQuery를 이용한 각주 플러그인이다. 사용성도 훨씬 좋고 보기도 훨씬 예쁘다.

단점은 역시 셋업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것…

초보인 내가 설치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그중에 가장 큰 이유는 사이트가 만들어지는 형식이 자유롭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모든 사람들의 사이트 구조가 동일하지 않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 설치한 것을 보고 그대로 따라하다가는 중간에 오류가 발생하기 쉽상이다. 나 또한 그랬다.

- Gisadan 블로그, Bigfoot(빅풋) 설치하는 법

십상을 쉽상이라고 적으신 건 역시 열받으셨다는 흔ㅈ…

이론적으로는 1. bigfoot.js 파일과 bigfoot.min.js 파일을 자바스크립트 파일있는 곳에 위치시켜주고 2. main.html 파일 헤더 부분에 스크립트 삽입 코드만 작성해주면 될… 것이었다.

###문제

1. 내 블로그는 기존에 js 파일을 쓰고 있지 않았다. 고로 js 파일이 위치할 js 디렉터리조차 없는 상황. 2. 내 블로그에는 main.html 파일 자체가 없었다…

해결

1. 마찬가지로 js 디렉터리가 없는 경우 그냥 최상위 경로에 js 폴더를 만들고 그 안에 파일을 넣어주면 된다고 한다. 1 2. 내 경우 블로그의 기본 골격을 결정해주는 head.html 파일에 집어넣었다. 사실 어느 .html 파일에 넣어도 될 것 같지만 가능하면 모든 페이지에 들어가는 파일을 찾아서 넣는 게 좋을 것 같다. 2


여기서 끝났으면 좋았을텐데 저렇게 하고 나니까 동그라미 세 개 크기가 포스트 너비만큼 현출이 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bigfoot이 jQuery 3.0 이상에서는 오류를 내뿜는다는 글이 있어서3 버전 문제인 줄 알고 2.2.4로 낮추었지만 그러고도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

요소 너비가 설정이 안 되는 문제였으니 .css 파일이 정상적으로 import되지 않는 문제라고 보고 head.html 파일4에서 강제로 bigfoot-number.css파일을 불러오는 코드를 삽입했다.

<link rel="stylesheet" href="http://canorus.github.io//public/css/bigfoot-number.css">

원래는 bigfoot-default.css여야 하지만 나는 bigfoot-number 스크립트를 썼기 때문에 적절히 맞춰서 이름을 변경해주어야 한다.

그러고나니 이제 정상적으로 나타난다.


결론은 Github으로 블로그하려면 어느 정도 코딩 실력이 있거나 시간을 왕창 투자하게 된다는 것이다. 물론 본인은 후자다.

  1. Bigfoot footnote in Jekyll 

  2. 무슨 about.md 같은 파일에만 안 넣으면 될 것 같기는 하다… 

  3. 사실 이건 jQuery 3.0 이상에서 max-width가 너무 작게 설정된다는 이야기였다… 내 문제랑은 아예 상관없는 이야기 

  4. 원래였다면 main.html이 되었을 그 파일 


소녀전선과 중국차

국내 자동차 업계가 현재 인력 가용 원활함의 필요성을 외치고 있지만, 인력 가용이 너무나도 원활한 국내 게임업계가 현실에 안주하다가 현재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를 살펴보면 그 뒤에 더 큰 문제가 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 그래서 이제 국내 자동차 업계에 남은 의무는 단 하나라고 본다. 그것은 게임업계의 공습을 반면교사 삼아 자동차 업계만은 어이없는 반격을 당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하는 것이다. ‘유비무환’은 어느 시대에나 동일하다.

- 소녀전선과 중국 자동차, 현실로 다가올 수 있는 이야기

어째서인지 한국인들은 유독 중국이라고 하면 예의없고 지저분하고 하류적인 이미지를 떠올린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렇지 않은 중국은 이미 다른 동북아시아국가-일본이라든가 한국이라든가-와 구분할 수 없을만큼 성장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지만 아무튼.

개인적으로는 현대·기아차의 수준도 세계적으로 우수하지만-그 우수한 품질이 국내차에 적용되는지는 별론으로 하고서라도- 정작 한국사람들은 조금 과하게 현기차를 비난하려는 경향이 있다.

뭐 중요한 건 그게 아니라 중국차들의 수준은 현개차가 따라 잡힐지도 모른다가 아니라 이미 따라잡혔다라고 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자체 기술은 아니더라도 이미 중국 차들이 볼보나 재규어 같은 명차 회사들을 인수하면서 기술력을 통째로 사들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미 현기차는 중국차들에 따라 잡혔다고 보는 게 맞지 않을까.


블로그에 도메인을 연결했습니다

github pages 기능을 응용해서 블로깅을 하고 있는데 거기에 freenom에서 받은 .cf 도메인을 연결했습니다. 생각보다 얼마 안 걸리더군요.

장점이라면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는 점. 단점이라면 잘 알려진 .com이나 .net 같은 형태가 아니라는 점, 그리고 악용된 사례가 많아서(도박사이트라든지) 여기저기서 제재하는 데에 덤으로 끼어들어간다는 점 정도?

대략 다섯 개 정도 무료로 쓸 수 있는 도메인이 있다고 하는데 .cf 는 Central African Republic중앙아프리카공화국 의 국가 도메인이라는 것 같습니다. 외에도 .tk .ml .ga .gq 정도가 있었다고 하는 것 같군요. freenom에서 신청할 수 있습니다. 어차피 이런 건 구글링하면 다 나오는 것들이니까.

그 다음에 받은 도메인이랑 블로그를 연결하는 과정인데 이 글을 참고하니 잘 됩니다. 생각보다 시간이 얼마 안 걸리는데

1. github에 가서 Repo 설정에서 custom domain - 어쩌고.cf 같은 그거 - 적어주고
2. freenom에서 DNS를 github 쪽으로 돌려주면 끝납니다.

대략 30분 정도 걸린 것 같은데 말이죠. 친절하게 사진까지 곁들여서 설명해주니 따라하기가 한결 쉬웠습니다. 주소창이 간결하니 보기 좋군요.


다음 목표는 포스트 검색인걸로 (음?)


Alfred Snippet - 날짜와 시간 포맷팅

image from Alfred Blog

알프레드 3가 Snippet을 지원하면서 Typinator에의 의존도가 많이 줄어들고 있다.

그 일부분으로 Typinator의 Snippet을 Alfred Snippet으로 옮기는 작업을 하고 있는데 한 가지 안 되던 것이 날짜 포맷팅이었다. 찾아보니 설정>언어 및 지역>고급 탭에서 할 수 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