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갤럭시 8은 반박의 여지가 없는 성공작이었다. 삼성페이라든지 투자의 결실이 그 빛을 보기 시작했고 S7에서 시험한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완성의 수준에 이르렀었다. 디자인에 크게 관심이 없는 그리고 삼성 폰은 못생겼다고 근거없는 편견을 가지고 있는 내 눈에도 갤럭시 8은 정말로 예쁜 폰이었다. 멍텅구리 샤오미 뿐만이 아니라 아이폰과 비교해서도. 그런 느낌은 나 뿐만이 아니었는지 노트 8에 대해 기대 심리들이 컸고 그만큼 실망하는 걸지도 모르겠다. 언제나 그랬듯이 머저리들이 열심히 빨아주고는 있지만 이미 외국에서는 지나치게 비싸다는 리뷰가 여기저기서 올라오고 있다. 물론 영어 못하는 사람들은 절대로 그런 사실을 알지 못하고 그저 외국에서는 칭찬 일색이라고 알고 살면 되겠다. 하지만 여기서 그게 중요한 게 아니고

유투버 JMTV의 갤럭시 노트 8을 사야할 3가지 이유1를 보다가 문득 삼성 공식 광고 영상을 보게 되었다. 라이브 포커스? 기능이었는데 피사체 주변이 초점이 살아있는 현상을 보았다.

삼성 공식 홍보 영상

작년에 홍미프로를 사면서 가장 기대했던 기능이자 가장 실망했던 기능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신경이 쓰일 수 밖에 없었다.

난독증에 이해력이 떨어지는 건 이해하지만 오해는 하지 말자. 갤럭시 노트 8은 여전히 잘 만들어진 스마트폰이고 내가 사는 일은 없겠지만 어차피 호갱들이 다 사줄거다. 내가 아쉬운 건 플래그십 스마트폰에서도 이 기능을 완전히 구현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이 아쉬울 뿐이다.

  1. 한글로 쓴 댓글이 많기 때문에 읽지 않는 편이 바람직하다. 네이버 뉴스든 유투브든 한글로 된 댓글은 읽지 않는 것이 정신건강에 매우 이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