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valdi 사용기

Vivaldi Browser

들어가기에 앞서

이번 주말부터 Safari 대신 Vivaldi Browser를 쓰고 있습니다. 사파리 이런 저런 버그들 때문이기도 했지만 결정적으로 YouTube 비디오를 틀어놓으면 커널 패닉이 일어나서 얼어버리는 증상 때문이었습니다. 아직 24H 정도 밖에 안 써봤지만 아직까지는 괜찮네요. 우습게도 다른 버그를 마주하고 있습니다만. 지금까지 사용하면서 느낀 점을 적을 겁니다. 당연히 더 사용하면서 느낀 점이 추가될 수 있고 따라서 추후 변경이 있을 수 있습니다.

Vivaldi Browser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비발디 브라우저는 2015년 오페라 소프트웨어의 종료에 반발해서 만들어진 Vivaldi Technology가 만든 브라우저입니다. 크로미움 기반 브라우저라고 알려져 있는데 찾아보니 크롬과 오페라가 기반하고 있는 Blink 엔진에 기반하고 있다는 표현이 정확한 표현이네요. 즉, 1. 크롬처럼 램 잡아먹는 하마고 2.크롬 익스텐션을 그대로 가져다 쓸 수 있다는 의미가 되겠습니다.

사용자 경험

지금 쓰고 있는 컴퓨터는 Mac mini 2012 late 모델입니다만 조금 성능이 떨어지는 것을 고려하더라도 굉장히 굼뜬 감이 있습니다. 클릭이라든가 새 탭을 연다든가 명령을 내리면 적어도 1초 이상은 지연이 발생하고 이게 꽤 신경ㅇ르 거슬립니다. 리소스를 많이 잡아먹는다는 의미겠지요.

다만 몇 가지 재밌는 기능들이 있어서 적어봅니다.

이미지 가리기

영문 상태에서 퀵 커맨드에 Filter Obscure라고 입력하고 명령을 주면 커서가 브라우저를 벗어날 때 브라우저 내용을 흐리게 처리합니다. 자동으로 말이죠. 한글로는 흐림 필터라고 하는데 번역이 좋게 되었다고 생각하기는 어렵습니다. 한 가지 더 단점을 추가하자면 기본으로 활성화가 되지 않고 탭 단위로 활성화를 해주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외에도 여러가지 필터가 있는데 상태바를 활성화하고 우하단의 <> 마크를 눌러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북마크 기능

맥에서는 cmd p 조합으로, 윈도우에서는 ctrl F4 조합으로 사이드패널을 열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북마크, 다운로드, 노트, 방문 기록을 조회할 수 있습니다. 외에도 유투브 채널을 웹 패널로 추가해서 업데이트를 받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흥미롭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북마크 기능은 많이 안 써서 당분간 시도할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제스쳐 기능

크롬에서는 crx mouse라는 익스텐션을 썼었습니다만 비발디에서는 자체적으로 마우스 제스쳐를 지원합니다. 둘 다 설치해도 자체 마우스 제스쳐를 따라가더군요.

작동하지 않는 익스텐션

당연히 브라우저 로그인1이 필요한 익스텐션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브라우저 로그인 기능 자체가 없으니까요. 거기에 어째서인지 Wunderlist new tab이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크게 상관은 없지만 작동하지 않으니 찝찝하더군요.

아 그리고 비발디는 종료 시에 열려있던 탭을 기억해주는 기능이 없습니다… 따라서 Session Buddy를 설치하는 것을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한 가지 단점은 안 그래도 리소스 잡아먹는 귀신 위에 리소스 잡아먹는 귀신 익스텐션을 또 설치하는 꼴이라는 것… 아 그래서 이렇게 무거운거였나

웹페이지에 따라 바뀌는 탭 색깔

비발디가 엄청 자랑하는 기능 중 하나인데 설정>테마에 가서 끌 수 있습니다.

버그

유투브 재생 오류

크롬, 파피어폭스, 심지어 사파리까지 멀쩡하게 재생하는데 비발디에서만 이런 오류를 내뿜습니다. 많게는 절반까지도 오류를 내는 것 같은데 하드웨어 렌더링 가속 옵션을 활성화하면 해결이 된다고 하는데 저는 해결이 안 되는군요.

결론

여러모로 재미있는 브라우저입니다. 좀 더 써봐야 알겠지만. 다만 어느 정도 속도가 나와주는 기기에서 사용하거나 윈도우를 휙휙 열고 닫고 하는 작업이 적은 경우에나 쓰기 좋지 그렇지 않다면 인내심 수양이 될 것 같은 브라우저입니다.

  1. 로그인 유지가 아닌 크롬 자체를 구글 계정에 종속시키는 그 로그인을 말합니다. 


구글 닥스 if 함수 사용하기

요즘 식비를 제외한 지출 내역을 구글 닥스에 적고 있다. 특히 해외 주문에 대해서는 가급적 구체적으로 적어두려고 하는데 그 일환으로 적은 것이 구글 스프레드시트에서 환율계산하기였다.

그 다음으로 생각한 것이 가격을 입력하기 전까지는 아무것도 없다가 가격을 입력하면 자동으로 가격을 계산해주는 것이었다.

정리하자면

  1. 값을 입력하기 전에는 아무 표시도 하지 않을 것
  2. 값을 입력하면 자동으로 산출할 것
  • 외국환 값이 입력되 한국 원화로 표시되기를 원했기 때문에 이 때는 NOT()을 썼다. if(not(B2=""),B2*googlefinance("currency:usdkrw"),"")
  • 합계인 F열에서는 중첩 함수를 활용해서 if() 안에 sum()을 중첩해서 사용했다. if(not(C2=""),sum(C2,E2),"")

ipsw downloader

just penguin

언제부턴가 Tweetbot이 업데이트가 안 되길래——분명히 앱스토어에서는 더 최신 버전이 있는데도 말이죠——캐시도 날려보고 별의별 난리를 치는데 업데이트가 안 나오더군요. 고민고민하다 결국 완전히 삭제하고 재설치를 하려고 하니 이런 메세지가 나옵니다.

tweetbot requires iOS 10.3 or higher

그래서 결국 iOS11로 올리기로 결정합니다. 펌웨어 다운로드를 걸어놓고 백업을 하고 DFU로1 밀어넣었는데 아직도 다운로드 중이랍니다. 완전히 다운로드까지는 2시간이 걸린다는군요. 길이 막혔으니 다른 길로 우회해야 합니다.

이럴 때는 ipsw downloader을 사용하면 좋습니다. 거기에 download shuttle을 조합하면 30분 정도면 받을 수 있습니다. 그 다음에는 수동으로 ipsw를 지정해서 복원하는 거죠. DFU 모드로 진입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특히 이런 시점에는 말이죠) 별도의 설명은 필요 없을겁니다.


  1. DFU가 뭔지 모르신다면 그냥 뒤로 가기 버튼을 누르시는 게 빠르고 편합니다. 또는 약간의 구글링——네이버에 물어보셔도 되긴 합니다만——을 하실 각오를 하셔야 할겁니다. 


Shades

Shady라는 프로그램을 소개(?)했던 적이 있었습니다만, 그 뒤에 듀얼 모니터를 구성하게 되었습니다. 그 때부터 몇 가지 소소한 점이 짜증나더군요.

역시 가장 큰 문제는 Shady가 듀얼 모니터에 대응하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한 쪽 모니터만 어둡게 하고 나머지는 제어를 못 했습니다. 어쩌면 제가 설정을 제대로 못 한 걸지도 모릅니다만 뭐가 더 필요할까요.

그래서 구글 검색으로 다른 솔루션을 찾아냅니다. Shades라는 프로그램입니다. 1. 별도의 앱으로 동작하던 Shady와 다르게 설정 앱에서 패널로 동작합니다. 2. Release Note에 보면 가장 최근 업데이트는 10.9 매버릭스 대응 업데이트였습니다. 최소 3년은 족히 방치된 셈이니 언제 수명이 다 해도 이상할 게 없습니다.

3. 사진처럼 단축키로 어두운 정도를 변경할 수 있습니다. 상당히 편해요

4. 사진처럼 각 화면에 대해 설정을 할 수도 있고 각 창마다 조절 슬라이더를 띄워 놓을 수도 있고 메뉴바에서 조절할 수도 있습니다. 왜 이런 걸 아직까지 안 썼는지 의문입니다. 5. 평소에는 굉장히 안정적입니다. 아직까지는 자체적으로 문제를 일으킨 적이 없습니다. 한 번 다른 프로그램이 난동을 부리는 데 같이 난동을 부렸던 적은 있지만 말이죠.

단점을 (굳이) 꼽자면 작동 중에 한 쪽 모니터까 뽑히면 윈도우를 인식하지 않으면서 뻗어버립니다. 다시 켜주려면 설정 앱을 열고 패널을 열고 완전히 껐다가 다시 켜야 합니다. 이건 뭐 조금 귀찮은 수준이니까요.

하지만 두번째 버그 아닌 버그는 꽤 성가신데——사용자 차원에서 해결이 안 되서 말이죠——상단 메뉴바의 아이콘이 뒤집혀 있습니다. 오른쪽 화면 아이콘이 왼쪽에 있고, 오른쪽 화면 아이콘이 왼쪽에 있는 식으로 말이죠. cmd를 누른 채로 위치를 바꾸면 동작 자체가 멈어버립니다. 대충 그 정도.

무엇보다도 한 쪽은 어둡게 유지하고 한 쪽은 밝게 유지할 수 있다는 게 좋습니다. 이번 주말 같은 경우 미드를 몰아보게 되어버렸는데 내주말흑흑 브라우징 작업을 하는 모니터는 밝기를 낮추고 VLC가 켜진 모니터는 밝게 조절할 수 있으니 꽤 편하더군요. High Sierra에서도 지원을 할 지는 모르겠지만 계속 쓸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앱이었습니다.

다운로드는 이 쪽에서 할 수 있습니다. 생각보다 찾기가 어려워서 말이죠.



dlvr.it을 성공적으로 적용했습니다.

얼마 전 dlvr.it을 적용하려고 시도를 해보았습니다만 feed 설정이 꼬여서 제대로 연결이 안 되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조금 짬이 나서 feed.xml 파일을 건드려봤는데 다행히 크게 시간 안 들이고도 수정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도 이제 dlvr.it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네요. 역시 남들이 안 하는 길을 가는 건 고달픕니다 ㅇㅅㅠ


MX MASTER 2S를 영입했습니다

기존에는 매직 트랙패드 2를 쓰고 있었습니다만, 최근에 노동을 할 일이 늘다보니 손목에 다소 무리가 가더군요.

그래서 트랙패드는 두고 마우스를 하나 장만했습니다. 오래 전부터 눈독 들이던 Mx Master로요. 기왕이면 신형이 좋으니 2S로 질렀습니다. 받은 김에 잠시 써보고 몇 가지 적어보겠습니다.

  • 일단 감상은 마우스치고 덩치가 꽤 된다는 점입니다. 손을 꽉 채우는데 매직 마우스를 쥐는 게 습관이 들어버려서 여전히 손가락에 상당히 힘이 들어가는군요. 적응이 가능할 지는 모르겠습니다.
  • 블루투스와 Unifying 리시버 둘 다 사용이 가능하다고는 하는데 후자는 연결을 못 하고 있습니다. 뭐 블루투스가 되니 상관은 없긴 한데요, 그래서 거슬립니다.
  • 우선 맥 미니에만 물려두고 맥북에는 연결을 안 시켰습니다. 로지텍이 그렇게 자랑하던 Flow 기능을 당분간 봉인해 둘 요량입니다. 그 쪽보다는 Synergy 쪽이 더 믿음이 가서 말이죠.
  • 버튼이 의외로 많습니다. 좌우클릭버튼, 스크롤 버튼, 모드 변경 버튼, 횡스크롤버튼, 앞/뒤 버튼, 기능키 버튼을 합하면 총 8개군요. 그리고 각자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합니다. 기능키 버튼은 뭔가 궁금했는데 엄지손가락이 놓이는 부분을 아래로 누르는 겁니다. 엄지손가락 첫째 마디와 둘째 마디 사이 접히는 부분으로 클릭하다고 생각하시면 편합니다.
  • 가장 안 쓸 것 같았던 무한 스크롤 기능(이름이 맞는지 모르겠네요)은 의외로 꽤 많이 씁니다. 특히 천 단위로 트윗이 밀려 있는 부계정 타임라인을 쭉 끌어올리기에 아주 제격입니다. 이렇게 트잉여인 걸 들통나는군요.
  • 횡스크롤은 기대했던대로입니다. 특히 좌우 스와이프 기능을 미믹mimic 해주니 적응하기게 상당히 수월하군요.
  • 트랙패드는 무슨 짓을 해도 트랙패드의 범위를 벗어날 일이 없었는데 마우스가 들어오니 생각보다 마우스를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좁다는 것을 깨닫고 있습니다. 세부적인 설정값을 좀 조절할 필요가 있습니다만 아마 아이패드 스탠드를 치우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이 놈의 마우스를 사려고 근 열 달을 별렀습니다만 만족스러워서 다행입니다. 왜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는 말 있잖아요. 이제 만족스러운 녀석을 얼마나 뽕을 뽑을 수 있는지 보려고 말이죠.


Safari 4K 유투브 비디오 재생

언제부턴가 Safari에서 4K 재생이 안 되는 현상을 발견했다.

찾아보니 코덱문제라고 한다.

결국 고화질 재생은 Chrome이나 다른 브라우저를 써야 할 것 같다. Chrome 대신 Vivaldi Browser 브라우저를 사용할 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1.


  1. Vivaldi Browser의 경우 반응이 너무 굼뜨다는 단점이 있다. 


배송대행 등급이 올랐습니다.

요 며칠 간 한국으로 직배송이 안 되는 물건이 있어서 대행 업체를 썼더니 등급이 올랐다는 메일이 왔습니다. 이제 고작 2레벨이기는 하지만요. 기분은 좋네요.

하지만 역시 가장 좋은 건 한국에 아마존이 들어와서 이런 배송대행 업체를 쓰지 않아도 되는 날이겠습니다. 물론 국내 온라인 쇼핑몰 업체들은 달갑지 않겠지만요그저 달갑지만 않을지 생존 여부가 불투명해질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어쩌면 제가 미국으로 이사를 가는 게 빠를지도 모르겠습니다. 십중팔구 그렇겠죠.


페이스북의 본인 확인 방식이 재밌더군요

일요일에 이런 메일을 받습니다. 인도네시아에서 용케도 제 비밀번호를 알아내고 접속을 해서 수상했던 구글은 접근을 차단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오늘 아침에는 이런 메일을 받습니다. 페이스북 부계정에 애초에 접속 자체를 잘 하지 않긴 하지만 누군가 로그인을 시도했다는 것이죠. 이번에는 대만에서 접속했던데 동일 인물이 하루 만에 3천 킬로미터를 움직인 건지 VPN인건지 동업자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여하튼 재주도 좋습니다. 이번에는 페이스북에 고마워 해야 겠군요. 사실 페이스북은 털어도 본계정만 아니면 크게 상관이 없기는 합니다.

그래서 잠긴 계정을 활성화 하기 위해 로그인을 시도합니다. 그런데 본인 인증 방식이 꽤나 독특하더군요.

이렇게 친구들 5명 사진을 던져주고 8지선다로 물어봅니다. 아마 모종의 알고리즘으로 최대한 겹치지 않게 뽑았겠거니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굉장히 신선했어요. 건너뛰기는 최대 2회까지 허용합니다. 3번째부터는 어떻게 될 지 궁금했지만 매우 귀찮은 관계로 큼.

단지, 페이스북에 있는 친구들 대부분이 고등학교 친구들이라는 점, 그리고 저는 고등학교 지인들과 거의 연락을 하지 않고 산다는 점1이 웃음 포인트였죠. 특히 여성 친구들은 졸업하고 상당히 많이 변했기 때문에 알아보기가 난감했습니다. 뭐 안경만 벗어도 다른 사람인 줄 아는 제 눈썰미가 문제이기도 하지만요.

보면서 신선하다는 생각이 든 동시에 우리나라 상황이 생각날 수 밖에 없더군요. 제가 저라는 걸 입증하기 위해서 공인인증서가 필요한 나라죠. 인터넷 강국이라는 말이 무색할 지경입니다. 덕지덕지 깔리는 액티브 엑스는 덤이죠. 속도만 빠르면 뭐하나요. 그 빠른 속도로 삽질을 하는데. 밝은 면을 보자면 최근에는 아주 조금 나아질 기미를 보인다는 점이랄까요.

그래서 말이죠, 재밌다는 생각이 드는만큼 씁쓸한 상황이었습니다. 이건 뭐 경쟁이 필요하다고 할 수도 없겠네요. 페이스북과 경쟁할만한 SNS가 없으니까요. 어디부터 잘못된 걸까요 대체.


  1. 실제로 저 친구들 모두 졸업하고 만난 적이 없는 친구들입니다. 


rvm에서 루비 기본값으로 설정하기

maid라는 툴을 파고들다보니 루비를 설치할 일이 있었습니다만 어느 시점부터 루비 2.0.0에서는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더군요.

덕분에 rvm라는 걸 설치하고 루비 2.1.1로 구동했습니다. 여기까지는 잘 됐어요.

이제 자동화를 할 차례라 시스템에서 루비 2.1.1을 기본으로 설정해주어야 하는데, 이게 죽어라고 안 됩니다.

인터넷에서는 ruby —default ruby-2.1.1으로 입력하면 된다고 하는데 죽어도 안 됩니다. 적어도 제 맥북에서는요.

해결

결국 ruby use ruby-2.1.1 --default라는 명령어를 입력하는 걸로 해결을 보았습니다. 이걸로 근 1년을 끌어온 문제가 또 하나 해결되었습니다. 메데타시 메데타시.